읽어주는 소설 구두 단편소설 라디오극장

읽어주는 소설 구두 단편소설 라디오극장

다온아빠 0 9854

라디오 단편극장 구두(최정화)

읽어주는 소설 구두 

 

440초부터 감상하셔도 됩니다.

귀로 듣는 단편소설 몰입감이 장난 아니네요. 


[가사도우미를 하려고 찾아 온 여인에게 남편과 아이들 -가정-을 뺏길가봐 전전긍긍하는 한 가정주부의


불안 심리를 소재로 삼은 특이한 작품. 주인공이 선생님에게 이야기하는 형식인 것으로 보아 아마 정신과 의사에게 상담하는 설정인 듯. 그렇지 않고서야 가사 도우미를 하려고 찾아 온 여자에게 가정을 빼앗길까봐 불안해하는 심리를 정상으로 볼 수는 없을 것 같다. 아무튼 작가의 특이한 관찰력이 눈에 들어왔다. 여성이라서 이런 관점으로도도 볼 수 있는 것인지...]


[작품을 낭독하는 사람들을 사회자는 배우라고 부르던데 전문적인 배우-성우-라는 느낌보다는 수련중인 젊은이들이라는 느낌이 들었다. 좀 생경하면서도 좋게 봐주면 신선감이 있다고 해야되나?]



1979년 인천 출생. 경희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졸업. 2012년 제15회 창비신인소설상 수상.




0 Commen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