주택복권 최고 당첨금이 얼마였을까요 올림픽복권 1988년

주택복권 최고 당첨금이 얼마였을까요 올림픽복권 1988년

다온아빠 0 16143

응답하라 1988 인생역전! 복권 당첨

주택복권 올림픽복권

준비하시고 쏘세요~!!!!

1969년 주택복권 첫 발매

​매주 또는 매월 정기적으로 나오는 정기발행복권의 효시는 1969년 9월15일 발행된 주택복권이다. 한국주택은행법에 따라 주택은행이 판매한 이 복권은 무주택 군경 유가족, 국가 유공자, 파월장병 등의 주택 자금을 마련하는 데 목적이 있었다. 발행 초기 액면가는 100원, 1등 당첨금은 300만원으로 총 50만매씩 월 1회 발행했다. 초기에는 서울에서만 판매했다. 당시 서울의 서민 주택가격이 200만원 정도였던 점을 감안하면, 1등 당첨금은 집을 살 만한 수준이었다.

 

주택복권은 1973년 3월부터는 주 1회 발행으로 규모가 확대됐고, 1등 당첨금도 1978년 1000만원, 1983년 1억원 등으로 계속 올라갔다. 2000년대 들어서는 1등 당첨금이 5억원까지 올라갔으나 당첨 확률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2억원으로 환원됐다가, 다시 3억원으로 올라가는 등 오르락내리락했다.주택복권은 1981년부터 텔레비전을 통해 추첨방송이 시작됐다. 추첨은 빠른 속도로 돌아가는 당첨 번호가 적힌 원판에 화살을 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. 추첨방송 중 사회자의 “준비하시고 쏘세요”라는 멘트가 유명세를 탔고, 주택복권은 대표 복권으로 자리를 잡았다.그러나 2002년 로또가 나오면서 주택복권의 인기는 급격히 떨어졌다. 2006년 들어 전체 복권 판매액의 95%를 로또가 차지하는 상황에 이르러 주택복권은 설 자리를 잃었다. 결국 그해 4월 37년간 서민들과 애환을 함께했던 주택복권은 발행이 중단되며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


 원문보기:
http://news.khan.co.kr/kh_news/khan_art_view.html?artid=201109142118365#csidx4bd8963f1f097ae8ef196b422e29dac

 

 



0 Comments